누나의 배틀넷 아이디

우리 누나는 심장병이다.

달리는것은 물론,



걷는것도 굉장히 힘들어한다.

2001년 12월

우리누나는 3개월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3개월 밖에 이 세상에서 살수 없다는걸

가족들이 이야기하진 않았지만 누나는 어렴풋이 눈치챈듯 하였고,

2001년 1월달 밤,

"아빠 나 친구를 가져보고 싶어요"

그리하여 컴퓨터를 샀다

달리기는 커녕 밖으로 나갈수조차 없던 몸이기 때문에...

누나는 인터넷이 유일한 즐거움이였다.

그렇게 누나는 인터넷에서 맨살 클럽 가입을 했지만.

학교를 다닌건 옛날이기 때문에 친구들의 ID를 알턱이 만무했고

여전히 외롭기는 마찬가지였다

누나는 다시 컴퓨터를 멀리했고

그래서 새 컴퓨터의 덕을 본건 나였다.

그당시 PC방에서 디아블로를 즐기고

집에서는 디아블로 카페에서 놀았다,

누나는 디아블로에 흥미를 가지기 시작했고

내가 카페에 들어갔을때에는 항상 내옆에 앉아서 구경을 했다.

누나는 이제 하루종일 디아블로를 즐기게 되었다.

누나는 카페에도 가입을 했다,

누나의 닉네임은

뛰어.........였다.

'작명 센스하고는'

난 이렇게 놀리고 그날밤 이불속에서 한참동안을 울었다.

그리고 누나는 카페에 채팅방에서 처음 '라면'  이란 닉네임을 가진 친구를 사귀었고

그 친구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되었고,

같이 게임도 하면서 많이 친해졌다.

어느날 누나가 나를 불럿다.

"야 너 스타할줄 알지"

알고보니 그카페에서 사귄사람들이 전부 디아를 안하고 스타를 하러 갔는데

그 잠시라도 떨어져  있는 시간이

누나는 몇년만에 처음 사귄 "친구" 라는 존재와 소외라는 불안감을 안져줬었나보다.

결국 나는누나대신 스타를했고 보통 애들보다 약간 잘하던 내 스타실 력때문에

우리 누나는 남-_-자  라는 별명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누나는 그후  스타를 연습했고

결국

스타 1000승 300패라는 여자로썬 보기드믄

스타 실력을 갖게 되었다.

누나는 의사의 예상을 뛰어넘어

2년 가까이 살았다.

친구를 갖게된 행복이 병의 진행을 방지시켜서 그랬던 것일까.

아니면 처음으로 친구를 가져서 행복을 느끼는 누나에 대한 하느님의 축복이었을까....

디아블로

여자가 하기엔 흔하지 않은게임

실제로 약 15만여명이 회원으로 있던  그 카페에서 찾을수 있는 여자는 약 3명 정도였다.

한명은 아줌마

2명은 대학생

그리고 우리누나....

거기에 있던 사람들은 당연히 나이 어린 우리누나를 좋아했다.

그리고..

상처가 되는 질문들도 너무 많이 했다.

"학교는 어디다녀"

누나는 이질문을 받고 한참동안 멍하니 있었다.

어느날

누나가 나에게 물었다.

'야 너는 너보다 나이 많은 여자랑 노는게 껄끄럽냐?'

'글쎄 아무래도 동갑이 좋겠지'

왜 그런가 했더니

거기서 처음 사귀 친구가

누나보다 한살 어렸다.

그리고 누나는

혹시 그 친구가 껄끄러워 할까바

나이를 속였다

그리고 친구가 되었다

'나 얘랑 친구하기로 했어..^^'

'얘는 누나보다 한살 어린데..?'

'그렇긴 한대'

'누나........'

'응?'

'누나도 영계가 좋구나-_-:'

그날이후 누나는 밥도 많이 먹고

비록 별로 안되는 거리이긴 하지만

침대에서 화장실까지 혼자서 걸으려고 노력했다.

그냥 누나는 이 행복함을 즐겼던게 아닐가 생각된다.

하지만.

행복감을 느꼈던건 나였다...-_-

여자라고 무지막지하게 들어오는 아이템들...

누나는 자기는 게임에는 관심이 없다면서

아템을 받고 게임을 할때에는

나에게 게임을 하라고 하고

내 옆에 앉아서 구경을 했다.

하지만 누나는

누나가 옆에서 보지않을 때에는

누나 ID로 게임을 못하게 했다.

난 항상 게임을 하고 싶은데.

누나는 항상 게임을 하고 싶은데

누나는 누나가 없으면 게임을 하지 못하게 했다

심지어 내가 PC방가서 게임좀 하고 온다고

비밀번호 알려달라고 해도

절대 안알려줬다.

그래서 나는 친구에게 물었다

'야 ..누나가 어떤키를 눌렀는지 알수있는 방법없냐?'

...지금 생각하면 많이 후회된다.

그래서 당시 유행하던 디아블로 해킹 프로그램을 우리집에

설치하고 누나가 게임을 하기만을 기다렸다

누나가

게임을 했고....

나는 비번을 알아냈지만.

게임을 할수 없었다.







누나의 비번은

.

.

.

tkfrhtlvek였다......


@최종출처는 PGR21.com

by sylent | 2007/06/24 23:09 | * 나의 오늘 :^)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sylent.egloos.com/tb/353735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클  at 2007/06/25 00:26
결말을 다 알면서도 알파벳을 하나하나 다시 찾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어요. 또 눈물이 핑 도네요.
Commented by MCtheMad at 2007/06/25 00:37
윽...
Commented by Arcueid at 2007/07/13 16:35
... 제 친구는 그 패스워드, 아이디로 쓰더군요.
Commented by ,,,,,, at 2007/07/17 13:37
가슴찡하네요../.
Commented by ㅜㅅㅜ;; at 2007/07/18 22:51
살고싶다. 가슴 찡하군요......
Commented by ㄱㅇㅊ at 2010/02/18 16:10
찡하네요
Commented by 기도드리겠습니다 at 2011/04/07 23:02
누나의 슬픈 사연으로 감동을 먹었습니다.
사람은 언제나 자기만 가지고 다니는 고민과 걱정이 있죠.
그래서 어느인가... 자신의 고민과 걱정을 풀어줄 사람을 기다립니다.
누나의 살고싶다라는 의미는... 보통사람들 처럼 어울려서 함께 사회성을 기를면서
살고싶다라는 의미일것입니다. 그런 사람에게는 개미가 무는 상처는... 총을 맞은 듯한 기분입니다.
그러니 주변에서 만히 힘이 되어주세요. 몸이 매우 약하신 것 같은데... 가끔은 우울해 보일때가 있을겁니다.
그러면 자리를 조용히 피해주세요... 혼자 있고 싶을 때도 있으니까요. 울고싶으면 울어야합니다. 그게 그나마
위로가 되니까요. 그리고 이런거는 어떨까요? 누나에 맞춰주면서 같이 놀아주는 겁니다.
몸이 약해도 두뇌는 돌아가니깐 체스나 장기등... 머리를 쓰는 게임으로 같이 놀아주는 것도 괜찮겠네요.
비록 누나가 어떤 누나인지는 모르겠지만... 기도 많이 드릴게요. 저의 신에게 기도로 인해서
그 쪽 누나가 많은 변화가 있기를 바라네요 ㅎㅎ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